세일!

바리의꿈 청국장 3종 세트.

50,000 43,000

세상을 바꾸는 아주 특별한 청국장.

뿌리기만 해도 마음껏 자라는 천혜의 땅, 만주 벌판 연해주에서 온 특별한 청국장을 소개합니다. 고려인들이 직접 심고 가꾼 100% 유기농 콩으로 만들었습니다. 천연 발효식품, 청국장의 효능을 그대로 살리면서 냄새도 없습니다. 된장찌개를 끓일 때 넣어서 같이 끓이면 깊은 청국장의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보통은 요구르트에 섞어서 많이 드시고 환으로 된 제품은 그냥 물과 함께 마셔도 좋습니다.

Non-GMO 100% 유기농 콩.

한국에서는 요즘 GMO가 아닌 콩을 찾기가 어렵죠. 바리의꿈 청국장 세트는 비료도 농약도 없이 야생 그대로 자란 콩으로 만든 한국 전통의 청국장을 말림과 가루, 환, 3종 세트로 꾸렸습니다.

이 청국장에는 고려인 동포들의 꿈과 희망이 담겨 있습니다. 만주 벌판의 햇볕과 바람이 가득 담겨 있습니다. 고려인들의 일자리를 만드는 착한 콩, 청국장 3종 세트를 미디어오늘 미오샵 단독으로 판매합니다. 바리의꿈은 수익금의 20%를 고려인 자활정책 사업에 지원합니다. 미디어오늘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

qty

연해주에서 온 귀한 선물.

러시아 프리모르스키(연해주)에는 4만여 명의 고려인이 살고 있습니다. 1860년대에 만주로 이주한 조선인들이 해방 이후에 블라디보스톡을 중심으로 연해주에 정착하게 된 것이죠. 조선인의 핏줄을 타고 났고 러시아 국적이지만 남과 북과 다르다는 의미로 스스로를 고려인이라고 부르죠. 조국을 빼앗기고 강제 이주와 대량 숙청 등 질곡의 현대사를 견뎌냈지만 공동체를 이루고 그들만의 문화를 지켜오고 있습니다.

바리의꿈은 고려인의 자활을 돕는 동북아평화연대가 만든 사회적 기업입니다. 연해주 고려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생산과 가공을 모두 블라디보스톡 공장에서 하고 있습니다. 바리의꿈이라는 회사 이름은 버림 받은 공주가 병에 걸린 임금을 구하는 바리데기 공주의 설화에서 따온 것입니다.

연해주 끄레모바 프림코 농장은 뿌려두기만 하면 자라는 곳이죠. 1653만 평방미터에서 연간 500톤 이상의 콩을 수확하고 있습니다. 10년 넘도록 비료와 농약을 쓰지 않고도 최상급 콩을 수확하는 건 그만큼 천혜의 자연조건을 타고 났기 때문입니다.

 

차가버섯 청국장은 특별히 우스리스크 인근 산맥에서 채취한 차가버섯 진액을 더해 천연 발효한 제품입니다. 말림과 가루, 환이 각 1병씩 1세트로 구성돼 있으며 말림은 청국장을 그대로 건조시킨 것이고, 가루는 말림을 그대로 분쇄한 것입니다. 환은 가루 그대로 첨가물 없이 증기 타정 방식으로 환 모양으로 뭉친 것입니다.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고 고소한 맛으로 냄새가 거의 없습니다. 모두 250g 단위로 포장돼 있습니다.

 

리뷰

아직 리뷰가 없습니다.

“바리의꿈 청국장 3종 세트.” 를 처음으로 리뷰해주세요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